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228건, 최근 0 건
 

 

유권자 매서운 회초리에 '보수 몰락'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8-06-14 (목) 10:42

20180614050612923rxee.jpg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사상 최대 압승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치러진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민주당은 광역단체장 17곳 중 TK(대구·경북) 지역과 제주도를 제외한 14곳을 석권하며 완승을 거뒀다. 민주당은 수도권은 물론 자유한국당의 텃밭인 부산·울산·경남에서도 승리했다. 보수의 심장이라는 TK와 현직 지사 출신인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선전한 제주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승리했다.

4년 전인 제6회 지방선거에서는 17개 광역단체장 중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이 9곳,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이 8곳에서 당선자를 냈다. 두 당이 지방권력을 양분한 결과였다. 그러나 촛불집회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등을 경험한 민심은 4년 만에 보수야당에 완전히 등을 돌렸다. 보수야당은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참패했다.

1995년 제1회 지방선거가 실시된 이후 집권여당이 압도적 승리를 거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이 지방선거에서 보수당에 완승한 것도 처음이다. 박원순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사상 첫 3선 서울시장이 됐다. 선거 막판 터진 ‘김부선 스캔들’로 이목이 집중됐던 경기도에선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남경필 한국당 후보를 가볍게 제쳤다. ‘드루킹 파문’으로 선거운동 기간 여야가 가장 뜨겁게 맞붙은 경남에서는 김경수 민주당 후보는 김태호 한국당 후보를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14일 0시까지 득표율이 각각 49.2% 46.7%로 접전을 벌였다.

민주당 간판을 단 첫 부산시장·울산시장·경남지사가 배출돼 민주당 숙원이었던 ‘동진 전략’도 성공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바람이 불었던 호남도 확실한 민주당 지지로 돌아섰고,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미투 파문’에도 민주당에 기운 충청권 표심은 꿈쩍하지 않았다.

민주당은 재보선에서도 약진했다. 재보선 12곳 중 최소 10곳에서 승리가 확실하다. 민주당 의석수는 현재 119석에서 129석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전국 시·도교육감 선거에서도 진보 성향 후보들이 17곳 중 13곳에서 앞서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신뉴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