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436건, 최근 0 건
175년 만의 시간이 보여주듯, 양국 간 거리차이는 한순간에 좁혀질 수 없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문을 계기로 중국과 영국은 400억 파운드(약 70조 원)에 이르는 경제협력을 맺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21…
1840년 아편전쟁 이후 175년 만에 중국과 영국이 말 그대로 역사적인 교류에 나섰다. 영국은 19일부터 역사적인 국빈 방문에 나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파격적인 예우를 하면서 중국의 파트너로서의 모습을 보였다. 시 …
일본이 동북아시아 3개국의 협력을 무시하는 행보를 지속하고 있다. 2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 마지막 날인 이날 오전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여야 중·참의원…
한국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에 있어 한미 FTA 이행 문제가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미국 의회보고서가 나와 배경이 주목된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의회에 따르면 의회조사국은 박근혜 대통령의 공식 방미에 …
일본이 마침내 ‘전쟁할 수 있는 나라’가 됐다. 1945년 패전국이 된 지 70년 만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이끄는 자민-공명 연립 여당은 19일 새벽 국민의 과반수가 반대하는 안보관련법 개정안을 야당의 저항과 위헌 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유엔이 북한 인권문제와 최고책임자를 국제형사재판소(ICC)에 넘기는 방안에 대한 공식 논의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유엔 고위 소식통이 13일(현지시간…
일본이 유네스코에 분담금 지급 중단 위협을 벌이고 있다. 이유는 자신들에게 불리한 역사적 사실이 유네스코 세계기록 유산에 등재될 가능성 때문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3일 기자회견에서 …
부시와 힐러리, 난관 속 존재감 세우기 지난 5월 힐러리 클린턴의 대선 출마 선언 이후 많은 후보들이 줄줄이 출사표를 던졌다. 현재 미국 대선까지 1년 여 남은 시점. 힐러리가 가장 유력한 대선 후보로 점쳐지는 가운데 공화…
북한이 야심차게 준비하는 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장거리 미사일을 비롯해 북한이 최근에 개발한 신형 무기들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은 ‘위성 발사’를 구실로 미국을 겨냥해 장거리로켓을 발사할 가능…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로 나선 도널드 트럼프가 한국이 부담하고 있는 주한미군 주둔비용 부담액을 ‘푼돈’ 취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는 12일(현지시간) 미국 뉴햄프셔 주 맨체스터에서 온건 중도주의 성향의 정치…
10일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로 무려 95명이 숨지고 200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 현재까지 폭탄테러를 자행했다고 나서는 단체가 없는 가운데, 정부와 현지 언론은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 …
10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노동당 창건 70주년 열병식을 통해 북한이 대내외적으로 세력 과시에 나섰다. 이날 열병식에서 북한은 군 병력 2만여 명, 군중 13만 명을 동원하고 30여 종 290여 개의 무기를 공개했다. 그러나 …
러시아가 지상군 파병을 시사하며 시라아 내전에 개입 의지를 드러냈다. 러시아즞 지난 3일(현지시간) 시리아 라타키아주 얌디야흐 지역의 반군 점령지를 공습하는 과정에서 전투기 1대가 터키 영공을 5분간 침범했다. 터키…
‘개똥쑥’에서 말라리아 치료제 성분을 찾아낸 중국전통의학연구원 교수에게 노벨 의학상이 돌아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는 5일 '2015 노벨 의학상' 수상자로 아일랜드 출신의 윌리엄 캠벨(85) 미국 드루대학 교수, …
전쟁을 피해 나라를 떠나는 일이 우리에겐 과거의 일이지만, 지구 반대쪽 지중해에서는 지금도 몇 백 명씩 희생자가 발생하고 있다.  2011년부터 시작된 시리아 내전은 현재진행형이다. 처음 시작은 ‘자스민혁명’의 바람…
미국에서 또 한 번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서 300km 떨어진 로즈버그의 엄프콰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20세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범인 포함 13명이 숨지고 약 20여 명이 다쳤다. 범인은 사건 현…
각국 정상들이 참석한 만큼 치열한 외교전이 펼쳐진 자리였다. 28일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제 70회 유엔 총회에서 각국 정상들은 자신들의 입장을 피력하기 위한 노력을 보였다. 가장 눈길을 끈 점은 미국과 러시아의 힘 겨…
사우디아라비아의 이슬람 성지 메카 외곽에서 압사사고로 무려 700여 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현지시간) 사우디 국영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메카로부터 약 5km 떨어진 미나 지역에서 발생한 대…
EU가 22일(현지시간) 난민 분산 수용안에 합의했다.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내무장관 회의에서 각국 장관들은 난민 위기 대응을 위해 12만 명을 28개국에 분산 수용하는 안을 표결에 부쳐 다수결로 의결했다. EU 의장…
일본이 19일 집단 자위권 법안을 야당의 저지 속에서도 강행 처리하며 법제화 했다. 특히 이번 법안에는 유사시 한반도 파병에 대해 아무런 제약이 명시돼 있지 않아 우려가 존재한다. 이번에 통과된 집단 자위권은 제3국…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맨끝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