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437건, 최근 0 건
 

 

미술관서 잠자는 틸다 스윈튼 "너희가 예술을 알아"

1
기자명 : 이승현 입력시간 : 2013-03-26 (화) 09:26

미술관서 잠자는 틸다 스윈튼 "너희가 예술을 알아"



아카데미 수상자인 영국출신의 여배우 틸다 스윈튼이 뉴욕 현대미술관(MOMA)에 나타났다. 관람객이 아닌 전시물로서의 역할이다. 행위예술가이기도 한 그 녀가 스스로 작품이 된 것이다.

스윈튼은 유리박스로 된 전시관속에서 매일 7시간 잠을 잔다. 미술관을 찾은 관람객들은 다른 여러 전시작품에서 그랬듯이 이를 보며 여러 생각에 잠긴다. 그래서 유리관에 내걸린 작품명도 '메이비(maybe·아마도..)'이다.

전시 첫 날인 23일 스윈튼의 작품(?)은 미술관 로비에 마련돼 여러 사람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스윈튼은 앞으로 1달간 MOMA의 전시물이 될 예정이다. 그러나 1일 7시간으로 하루중 언제일지는 그녀 맘이다. 또한 전시장소도 수시로 옮겨 다닐 계획이어서 운없는 관객은 텅빈 유리관만을 마주할 수 있다.

 


 

시사뉴스투데이 발행인:전용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