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436건, 최근 0 건
 

 

트럼프 지지율 하락 최대위기...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7-04-03 (월) 10:06

트럼프4.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두 달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미국 전역 성인 1500명을 전화 인터뷰해 19(현지시간)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37%로 떨어졌다. 전주 45%에서 8%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는 지난 120일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후 갤럽 조사에서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

미국 언론들은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ACA) 폐지, 반 이민 행정명령 발동, 러시아 내통 의혹, 회의적인 온난화 정책 등을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을 떨어뜨린 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기간 동안 자신을 도청했다는 주장을 사실이 아닌 것으로 사실상 결론이 나와 있다. 집권 여당인 공화당 소속 데빈 누네스 하원 정보위원장(캘리포니아)은 이날 청문회 모두 발언에서 "분명히 말한다.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었다."고 단언했고,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도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주장을 뒷받침하는 정보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자신의 측근들과 러시아 당국 간의 부적절한 접촉으로 러시아 내통의혹까지 겹쳐 이에 대한 수사가 전 방위로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하지 않는다’ 58%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8%로 취임 이래 가장 높았다.

역대 미국 대통령의 첫 해 평균 지지율은 63% 수준이다. 취임한지 두 달 밖에 되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을 역대 대통령과 비교해보면 최저수준을 가리키고 있다.

 

핵심국정 어젠다인 반 이민행정명령 제동

연방법원에 제동이 걸린 트럼프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 시행이 중단되고 있는 가운데 연방 상하원에도 행정명령을 무력화하기 위한 법안들이 발의되고 있다.

지난 1월 연방 상원에 행정명령 무력화 법안들이 잇따라 발의되고 최근에는 연방하원에도 유사한 법안이 발의돼 트럼프 행정부의 반 이민 정책은 시간이 갈수록 반대가 늘어나고 있다. 조 로프그렌(민주) 의원은 지난 10일 연방하원에 반 이민 행정명령(E.O.13780)을 무효화하는 법안(H.R.1503)을 발의했다. 이 법안에는 민주당 의원들이 대거 참여해 172명이 지지서명을 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1차에 이어 2차 수정명령까지 발동한 테러위험 무슬림 6개국 출신자에 대한 미국 입국금지 행정명령을 즉시 무효화하고, 행정부가 어떠한 방식으로도 동일한 이민정책을 시행하거나 강제 집행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또한, 이 행정명령 집행에 연방 정부가 수수료 형태의 수입을 포함해 어떠한 형태의 예산이나 기금을 사용할 수 없도록 포괄적인 금지규정을 두어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행정명령 집행을 원천적으로 막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앞서, 지난 1월에는 연방 상원에도 행정명령을 무효화는 법안들도 제출됐다.

민주당 다이앤 파인스타인(캘리포니아) 상원의원은 행정명령 발동 직후인 지난 130일 특정 국가들과 종교그룹의 이민자를 입국 금지한 행정명령을 무력화시키는 2개의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첫 번째 법안은 반 이민 행정명령을 즉각 무효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고, 두 번째 법안은 이민국적법(INA)을 개정해 이민행정에 대한 의회의 감독과 개입권한을 확대하는 안을 담고 있다. , 같은 당 크리스 머피(커네티컷) 상원의원도 이 행정명령 집행을 금지하고, 예산사용을 중단하도록 하는, 로프그렌 의원의 법안과 동일한 법안을 상원에 발의했다.

 

러시아 내통의혹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과 러시아 정보원이 지난해 미국 대선 개입을 조율한 정황을 보여주는 정보를 F.B.I가 확보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CNNFBI가 확보한 정보에 트럼프 선거캠프의 인사와 러시아 정보원이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해를 끼칠 정보사항을 조율했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전했다.

FBI는 현재 트럼프 대통령 측과 러시아와의 공모 여부를 해당자의 여행, 사업 전화기록 등이 포함된 정보를 검토해 가려낼 계획이다.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은 앞서 지난 20일 하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하여 러시아가 대선기간 트럼프 캠프와 내통해 대선 결과에 영향을 끼쳤다는 의혹을 공식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케어 법안 통과로 위기에서 탈출할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새로운 건강보험정책 트럼프 케어23(현지시간) 하원 전체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진다.

전임 버락오바마 대통령의 오바마케어를 폐지하고 대체한 법안으로, 하원의 문턱을 넘어설지 관심이 몰리고 있다.

법안은 하원과 상원에서 통과하고 대통령이 서명하면 법률로 확정된다.

만약 지지율 급락의 위기에서 공화당이 과반을 차지한 지금 하원에서 통과하지 못한다면 트럼프 정부의 국정동력은 위기를 맞을 수밖에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위기감을 느꼈는지 표결을 하루 앞둔 22일에도 총력전을 폈다.

새벽 트위터 에 건강보험을 위해 중요한 날이다. 열심히 일하고 있다라고 적었다.

또한 오전에는 백악관에서 건강보험과 관련해서 여성단체 인사들을 만났고, 오후에는 상 하원 흑인의원들의 모임 블랙 코커스소속 의원들과도 면담한바 있다.

그는 전날에도 트럼프케어에 불만을 표출해온 공화당 내 강경 보수파 모임인 '프리덤 코커스' 소속 의원들과 만나 "목요일에 여러분의 표를 요청한다."며 전폭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솔직히 나는 여러분이 이 일을 못 하면 2018년에 의석을 잃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압박하기도 했다. 오바마케어 폐지에 앞장선 '공화당 일인자' 폴 라이언 하원 의장은 '표 단속'에 분주히 움직였다. 공화당은 전체 의석(435)의 과반(218)237석을 확보하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 전원(193)이 반대표를 던질 방침인 가운데 당내에도 부정적인 의원이 적지않아 공화당은 트럼프케어의 통과를 확신하지 못하고있다.

일부 언론은 "프리덤 코커스 소속 의원 27명이 확고하게 반대하거나, 반대에 기울어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케어의 운명은 공화당 내 반대파의 표심 향방에 따라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공화당은 반대 의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23일 표결 직전까지도 규칙위원회에서 트럼프케어 법안을 손질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