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투데이
총 게시물 437건, 최근 0 건

 

中 3분기 성장률 6.8%로 소폭 둔화

기자명 : 편집부 입력시간 : 2017-10-31 (화) 19:09
중국 경제성장률이 3분기에 소폭 둔화했지만, 시장 예상치를 벗어나지는 않았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8% 증가했다고 지난 19일 발표했다. 중국 3분기 경제성장률은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 6.8%와 같은 수준이다.
이에 따라 올해 1∼3분기 중국 GDP 규모는 59조3288억위안(약 1경123조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6.9% 증가세를 유지했다.
중국 성장률은 지난해 1∼3분기 6.7%에서 4분기 6.8%로 오른 뒤 올해 1분기와 2분기에 각각 6.9%로 추가 상승했지만, 3분기에 소폭 둔화했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제시한 성장률 목표치인 ‘6.5% 정도’를 비교적 큰 폭으로 웃도는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평가된다. 
3분기 성장률이 소폭 둔화한 것은 중국 당국이 경제 거품을 방지하기 위해 대출을 억제한 데다 주요 도시들이 주택가격 안정 노력을 기울이면서 부동산과 건설 투자가 줄어든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당국이 환경규제를 강화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1∼9월 신규 건축 착공은 바닥 면적 기준으로 6.8% 증가한 13억㎡를 기록, 1∼8월 증가율 7.6%를 밑돌았다. 1∼9월 주택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4% 늘어나 1∼8월 증가율 14.2%를 하회했다고 마켓워치가 전했다. 
9월 주택 판매가 1년 전보다 2.4% 감소해 2015년 3월 이후 2년 6개월 만에 줄어든 결과다.
1∼9월 고정자산 투자는 7.5% 증가해 시장 예상치인 7.7%를 하회했다. 
한편, 중국의 9월 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 늘어 시장 예상치(6.5%)를 상회했다. 9월 소매판매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3% 증가해 시장 예상치(10.2%)를 웃돌았다. 1∼9월 최종 소비의 성장 기여율은 64.5%로 작년 동기보다 2.8%포인트 높아졌다.
 




 
최신뉴스

서울시 영등포구 문래로83(문래동3가 82-25) 아라비즈타워5층 / 대표 02-753-2415 / 직)2678-2415 (서울라11584)

시사뉴스투데이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 시사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